로뎀나무 상담센터_상단

어린이·청소년의 경우 익수사고 57%, 여름철 발생

로뎀나무 상담센터 17-07-21 10:03 231 0

어린이·청소년의 경우 익수사고 57%, 여름철 발생

▲물놀이 사고 예방을 위한 가이드라인.[자료제공=질병관리본부]


[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]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 안전에 주의를 기울일 때입니다. 여름철에 전체 익수사고의 44%가 발생하고 특히 어린이·청소년의 경우 익수사고의 57%가 여름철에 일어났습니다. 남자가 여자보다 익수사고가 더 많았습니다. 남자 67%, 여자 33%를 차지했습니다.

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기석)는 휴가철을 맞아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는 익수사고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.

어른들의 주의가 중요합니다. 질병관리본부는 몇 가지 가이드라인을 내놓았습니다. 우선 물가, 야외에 나갔을 경우 아이들을 방치하지 말아야 합니다. 둘째 익수사고가 발생했을 때 응급처치 수칙을 숙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. 셋째 장소별 주의사항 등에 대한 사전 파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.

어린이 익수사고는 보호자가 방치하거나 잠시 소홀한 틈에 갑자기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 사고가 일어났을 때 빠른 대처를 위해 함께 들어가는 것이 안전합니다. 물에 빠진 아이를 구출할 때 구조자의 안전 확보가 중요합니다. 빠른 구조 요청과 심폐소생술 실시 등이 뒤따라야 합니다.

바닷가나 강가의 경우 물살이나 파도, 물의 깊이를 먼저 확인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됩니다. 신발이나 물건이 떠내려가면 반드시 어른에게 도움을 청하도록 지도해야 합니다.

질병관리본부는 어린이 손상예방을 위해 관련 물놀이 안전, 교통안전, 가정안전, 화상안전 등 영역별 안전가이드라인을 웹진·웹툰 형태('어린이용'과 '어른용')로 개발해 질병관리본부(www.cdc.go.kr), 한국생활안전연합(www,safia.org) 홈페이지를 통해 보급하고 있습니다.

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"익수로 인한 사망은 어리고 건강한 사람에게 많이 발생한다"며 "어린이, 청소년, 남학생에 대한 집중적 지도가 필요하다"고 강조했습니다.

◆어린이 안전한 물놀이 안전수칙
-물놀이를 할 때 항상 어른과 같이 물에 들어간다.
-물놀이를 할 때는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한다.
-물놀이를 하기 전에는 충분한 준비운동을 한다.
-물에 들어가기 전에 심장에서 먼 곳부터 물을 적신다.
-식사를 한 후 바로 물에 들어가지 않는다.
-물놀이를 하면서 사탕이나 껌 등을 씹지 않는다.
-정해진 곳에서만 물놀이를 한다.
-파도가 높거나 물이 세게 흐르는 곳, 깊은 곳에서는 수영하지 않는다.
-계곡이나 강가, 바닷가에서는 잠금 장치가 있는 샌들을 신는다.
-수영장 근처에서 뛰어 다니지 않는다.

◆어른용 물놀이 안전가이드라인
-물놀이를 할 때는 반드시 자녀와 함께 물에 들어가세요. 자칫 심각한 위험에 빠지거나 물놀이 중 마주칠 수 있는 위험상황에서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함께 들어가는 것이 안전합니다.
-물 근처에 자녀를 혼자 두거나 형제끼리 남겨두고 자리를 비우지 마세요.
-물놀이 할 때는 아이 몸무게에 맞는 안전인증 받은 구명조끼를 입혀주세요.
-물속에 들어가기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세요.
-식사 전,후에는 물놀이를 하지 않도록 지도하세요.
-너무 오랫동안 물놀이를 하지 않도록 해주세요.
-물놀이 30분 후에는 반드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.

정종오 기자 ikokid@asiae.co.kr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로뎀나무상담센터,안산,단원구,심리상담,부부상담

전화문의전화문의문자문의추천하기로그인